전시중
Disturbed Angel _ Sung YuJin

2007년 마지막 작업일지

작업일지 : 2007.12.31 03:2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벽을 맞이하는 지금 멍한 정신으로 그림앞에 앉아 있다.
지금 이 고요함 속에 들어온 찬공기도 몸을 깨워주진 못하는 것일까?
마음속에 그려놓은 선들을 쏟아 놓으려 해도 손이 따라가질 못하고, 촛점은 화판 한구석으로 고정된다.

공기는 차고 건조하다.
그래서 일까..
선물 받았던 선인장이 말라 죽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인장 속에 심어졌던 하마는 오래전 누운 자세 그대로 일어서질 못하고 있다.
지난 봄에 선물 받았던 다른 선인장은 장마와 혹한을 이겨내며 밖에서 아직도 잘 버티고 있는데, 내 손이 가면 죽을 것 같아서 건드리지 못하겠다. 사진속에 죽은 선인장도 내 손을 타지 않았으면 저렇게 어이없이 말라버리지는 않았을 텐데

'작업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년 1월 4일 마감  (4) 2008.01.04
픽션이란 무엇이었나?  (4) 2007.12.31
2007년 마지막 작업일지  (2) 2007.12.31
온도, 겨울  (2) 2007.12.24
2007년 12월 18일 작업일지  (0) 2007.12.18
2007년 12월 13일 작업일지  (2) 2007.12.14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Add to Feed
  1. Favicon of http://hi8ar.net BlogIcon H 2007.12.31 08:50 신고 PERM. MOD/DEL REPLY

    딱 저만한 크기의 화분 선인장.. 선인장이란 이름이 무색하게시리 너무 잘 말라죽는것 같아요. ^^ 암튼 손을 타서 죽은게 아니라, 손을 못 타서 죽은거 아닐까요? :P

    선인장도 제가 키우면 오래 살지 못하더군요.
    추운 겨울날씨에 방치해 놓은 다른 선인장은 잘 크고 있는것 같은데 말이죠.

Write a comment.




: 1 : ··· : 519 : 520 : 521 : 522 : 523 : 524 : 525 : 526 : 527 : ··· : 1175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