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중
Disturbed Angel _ Sung YuJin

Drawing _ 가녀린 나무를 타고 오르려는 근심많은 천사

drawing _ Painting : 2007.05.18 02:48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녀린 나무를 타고 오르려는 ...

구르밍을 하는 샴비는 자기 향기에 취해 다시 잠이 든다.
Disturbed Angel _ 근심많은 천사 , 근심많다는 것은 위험한 것이기도 하다. 또한 근심이 없다는 것이
위험이기도 하다.
근심많은 천사, 이 닉네임은 내가 만든 것은 아니다. 내 측근이 어느날 문득 가장 적당하다며 블로그를
시작 하면서 타이틀명으로 Disturbed Angel 을 달아 놓길 원했다.
그의 소원을 들어 주고자, 난 근심많은 천사가 되었을지도 모른다.
오히려, 닉네임 만큼 근심많지는 않은 미생체 일지도 모르겠다.

밤은 이렇게 좋구나! 사람은 차분해질 수 있다. 밤,어둠을 맘껏 즐길 수 있다.

'drawing _ Pain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Drawing  (4) 2007.06.03
매달리기  (2) 2007.06.03
Drawing _ 가녀린 나무를 타고 오르려는 근심많은 천사  (4) 2007.05.18
Drawing _ 버려야 할 것들  (4) 2007.05.09
나랑 같이 있어  (4) 2007.05.05
Drawing _ EGO  (2) 2007.04.29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Add to Feed
  1. Favicon of http://weisskatze.net BlogIcon .cat 2007.05.18 14:36 신고 PERM. MOD/DEL REPLY

    밤엔 뭔가 취한다고 할까요. 미묘하게 몽롱하고 어지럽고 차분하죠.

    술을 즐기는 분들은 밤을 쉽게 넘기기 힘드실 것 같네요.
    특히 소낙비가 내리는 소리가 들리는 밤에는 더 차분해 지네요.

  2. Favicon of http://ychur.tistory.com BlogIcon 불타는여우 2007.05.19 11:45 신고 PERM. MOD/DEL REPLY

    천국의 계단이로군요. 그림을 본 느낌입니다.;

    큰 그림 보다는 작은 드로잉이 조금더 가볍고 즐겁게 표현할 수 있어서 일지도 모르겠어요~
    일러스트나 만화적 요소를 드로잉이 더 쉽게 받아 들이거든요.

Write a comment.




: 1 : ··· : 678 : 679 : 680 : 681 : 682 : 683 : 684 : 685 : 686 : ··· : 1175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