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중
Disturbed Angel _ Sung YuJin

샴비 성북천 산책

my cats : 2018.05.01 22:35


며칠 전 부터 낮밤 가리지 않고 산책 나가자 칭얼 거림이 늘었다.
오랜만에 정민호 작가님을 만나고, 집에 돌아와서 샴비만 산책을 나선길, 언제나 그렇듯 가벼운 산책은 항상 성북천이다.

한시간 정도 풀숲을 헤치며 놀다가 바위 위에 앉아 바람소리와 사람들, 냄새를 맡으며 즐기는 샴비.
샴비는 냄새를 좋아한다.
모든 새로운 냄새에 호기심을 보이는데, 다른 감각기관 보다도 특히 후각을 즐긴다.

 



다시 또 한시간을 걷고 반대편 보위에 누웠다.
왜 누웠는지는 모르겠지만, 바닦 온도가 좋았던게 아닐까~ 생각해 본다.


누워 있던 중에 갈대사이에 숨어 있던 어미오리와 새끼오리를 보고선 흥미를 보였다. 예전 이런 상황에서 오리를 잡기 위해 물에 뛰어들었던 일이 있어서, 혹시라도 또 뛰어들까~ 긴장감있게 바라 봤지만, 일정 거리를 유지하고 있던 어미 오리가 갈대숲으로 다시 숨어서 샴비도 더이상 시선을 두지 않았다.

 

'my ca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샴비 성북천 산책  (1) 2018.07.11
샴비 찬이 성북천 산책  (0) 2018.05.06
샴비 성북천 산책  (0) 2018.05.01
삼선동 희섬정에 놀러간 샴비와 희섬정 고양이 오월이  (0) 2018.04.13
샴비 찬이  (0) 2018.04.13
찬이 계단 탐험  (0) 2018.04.13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Add to Feed
my cats : 2018.05.01 22:35 Trackback. : Comment.

Write a comment.




: 1 : 2 : 3 : 4 : 5 : 6 : 7 : ··· : 15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