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중
Disturbed Angel _ Sung YuJin

자료 백업

A Day.. : 2018.03.17 13:16


컴퓨터에서 글을 쓰고, 사진을 저장하고, 그래픽 작업을 하고, 웹사이트 작업이나 영상 작업, 애니메이션 작업, 사운드등을 다루면서 만들어지는 거의 모든 자료들이 디지털 파일이었다.
손으로 그려지는 그림과 드로잉, 낙서등이 기본 소스가 된다 하더라도, 그것을 사용하는 대부분은 디지털로 변환하고 나서 였다.

내가 작가로 활동하기 시작했던 14년 시간과, 그 이전 학생으로 생활했던 시간속에서 만들어진 파일들, 이런 것도 흔적과 기억, 기록이다.

그동안 자료를 저장하기 위해 여러 방법들을 사용해 왔다.
지금은 사라진 여러 웹하드 서비스들이 있었고, 클라우드가 등장하고 부터 있었던 크고작은 서비스들을 대부분 사용해 봤다. 자의에서 였던 타의에서 였든...,

데스크탑을 중심으로 해서 데스크탑과 함께 사용되고 저장하기 위한 백업 시스템이 내 집안에서는 50TB를 저장 할 수 있도록 사용하고 있다. 물론 이것도 처음엔 정확히 이해하고 구성 했던 것도 아니고, 처음 부터 이렇게 사용 했던 것도 아니다. 계속해서 수정에 추가를 반복하며 파일 용량에 상관 없이 다루고, 다뤄진 파일들을 더 편하게 저장하고, 삭제된 파일들 복원하는 것을 더 편하게 하기 위해 준비하다 보니 용량이 커지게 됐다.
내가 구성 한 것은 아니지만, 이런 저장 구조를 사용하며 익숙해 있다 보니, 다른 이들의 작업장이나  컴퓨터를 다룰땐, 저장 공간이 제한된다는 것이 얼마나 답답한 상황인지를 자주 경함하게 된다.

지난 시간동안 그랬고, 지금도 내가 활동하며 이동하는 곳에서는 컴퓨터라곤 노트북  하나를 들고 다닌다.
아무리 좋은 노트북이라도 노트북에 저장 용량은 제한될 수 밖에 없다. 
그렇다고 외장하드를 들고 다니는 건, 무겁기도 하고, 외장하드가 고장날 수도 있고, 외장하드를 사용하면 메인 저장 공간에 외장하드를 실시간 백업하지도, 실시간으로 자료를 동기화 하지도 못한다는 문제가 있다.

그래서 2010년 부터 사용해 온 것이 나스다. 인터넷이 되지 않는 곳은 없으니, 모든 자료를 나스를 통해 사용하고 나스로 실시간 백업을 해왔다. 어느 곳에서 어떤 컴퓨터를 사용하더라도 내 자료를 쉽게 접속하고 항상 실시간 자료를 이용할 수 있다는 엄청난 장점을 갖게된다.

지금은 전체 자료를 더 안전하게 백업하기 위해 구글 드라이브를 사용하고 있다.
무제한 용량으로 지금까지 저장된 자료가 23테라 정도 된다.
외장하드를 사용하는 시대는 이게 끝났다 한다.
하드디스크를 새로 사서 사용하는 것 보다 클라우드를 사용하는게 더 안전하고, 안전을 생각하면 비용도 더 저렴하다.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Add to Feed
A Day.. : 2018.03.17 13:16 Trackback. : Comment.

Write a comment.




: 1 : 2 : 3 : 4 : 5 : 6 : 7 : ··· : 493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