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중
Disturbed Angel _ Sung YuJin

긍정적인 밥

A Day.. : 2016.05.21 19:17


 

시(詩) 한 편에 삼만 원이면

너무 박하다 싶다가도

쌀이 두 말인데 생각하면

금방 마음이 따뜻한 밥이 되네

 

시집 한 권에 삼천 원이면

든 공에 비해 헐하다 싶다가도

국밥이 한 그릇인데

내 시집이 국밥 한 그릇만큼

사람들 가슴을 따뜻하게 덮여줄 수 있을까

생각하면 아직 멀기만 하네

 

시집이 한 권 팔리면

내게 삼백 원이 돌아온다

박리다 싶다가도

굵은 소금이 한 됫박인데 생각하면

푸른 바다처럼 상할 마음 하나 없네

함민복 「긍정적인 밥」 1996

 

 

많은 수의 작가들이 생계를 위한 고정 수익과는 거리가 먼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혹자는 작가들의 활동에 남는 것이라곤, 스스로의 자긍심과 고집뿐이라 말하기도 한다.

하고 싶어 시작했던 것은,
잘하는 것이라고는 이것 밖에 없는 시간이 오게 되고,
할 수 밖에 없는, 해야만 하는 시간도 오게 된다.

신고

'A 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금 커보이는 달  (0) 2016.09.20
A4 포트폴리오 박스 패키지  (2) 2016.08.22
긍정적인 밥  (0) 2016.05.21
나랑 꼭 닮은  (3) 2016.05.09
포스터 박스를 만들다  (0) 2016.05.07
노즐 청소  (0) 2016.01.29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Add to Feed
A Day.. : 2016.05.21 19:17 Trackback. : Comment.

Write a comment.




: 1 : ··· : 37 : 38 : 39 : 40 : 41 : 42 : 43 : 44 : 45 : ··· : 114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