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중
Disturbed Angel _ Sung YuJin

샴비 와 찬이 야간 산책

my cats : 2014.11.09 02:51


11월 8일 어제가 찬이 태어날 날로 이제 3살째 되는 날이었다.
샴비는 다음 달 12월에 9살.

찬이가 오고 부터 샴비는 나날히 젊어 지고 있다.
샴비가 혼자 였던 6살 근처 까지 종이만 던져 줘도 뛰어 놀길 좋아 했던 것 처럼, 찬이도 놀길 좋아 하는 성격이라 내가 밥을 먹을 때면 내 옆에 앉아 눈이 마주치길 기다린다.
비슷한 목적에서도 샴비찬이의 행동은 비슷하면서도 다른 것이...

원하는 것이 있을때 샴비는 울면서 조르다가 책장에 올려진 물건을 떨어 뜨리려는 모션을 취하거나 (실재로는 떨어뜨리지 않고, "이거봐 이거 떨어 뜨릴꺼야~" 하는 재스쳐만 취한다) 그래도 안되면, 내 옆에 드러 눕는다.
보통 산책하길 원할때 이런 행동들을 한다.

찬이는, 원하는 것이 있을때 (보통 놀기 원할때) 졸졸 따라 다니면서 내 무릎에 손을 올리고 서서 울다가, 내 반응이 없으면 내 옆에 고양이 정자세로 앉아 내 눈을 바라 보면서 눈이 마주치길 기다린다. 

 

 

 

 

 

 

 

 

 

신고

'my ca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샴비와 찬이의 신호  (2) 2015.07.27
샴비 아깽이적  (2) 2015.02.23
샴비 와 찬이 야간 산책  (0) 2014.11.09
샴비 와 찬이  (6) 2014.09.28
샴비 와 찬이  (7) 2014.05.09
찬이  (2) 2013.05.20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TAG , ,
Add to Feed
my cats : 2014.11.09 02:51 Trackback. : Comment.

Write a comment.




: 1 : ··· : 73 : 74 : 75 : 76 : 77 : 78 : 79 : 80 : 81 : ··· : 114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