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중
Disturbed Angel _ Sung YuJin

샴비와 찬이의 하루

my cats : 2012.01.28 02:16


고양이는 아이와 같다는 표현을 쉽게 들을 수 있다.
어린 고양이든, 나이 들어가는 고양이든, 노는 모습이나 칭얼거리며 안기는 스킨쉽을 좋아하는 모습 때문에 인간의 아기와 비교하게 되는 것일 거다. 
집안에서 사람과 생활하는 동물이다 보니, 어찌 됐든 교감의 존재로써 동거인은 어떤 표현에서라도 표현해 내는 교감을 읽으려 하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직접적인 읽기, 쓰기로의 대화가 이뤄지지 못하니 동물적인 감성에서 말이다.

찬이를 입양하기 전, 샴비 담당 병원 차지우선생님은 어린 고양이는 예의가 없기 때문에 싸움이 잦을 거라는 말씀을 하셨다.
입양 후 한달이 되어가는 지금, 그 말이 어떤 의미인지 알게 됐다.


찬이에게 샴비가 어떤 존재일지는 잘 모르겠다.
아빠나 엄마로 생각하지 않는 것만은 분명 하지만, 어른 고양이로 생각하지 않는 것 또한 분명하다.
샴비에게 달려들며 노는 모습을 보고 있자면, 친구로 생각하는게 아닌가 싶다.



찬이가 와서 샴비에게는 함께 놀 수 있는, 사람 보다는 더 자극적이고 역동적으로 놀 수 있는 시간이 생기기도 했지만, 샴비 만의 시간들을 방해 받게 됐다. 

잠자는 시간,

찬이는 잠을 자려는 샴비를 바라 보며 달려들 타이밍을 잰다.
찬이에겐 샴비에 대한 예의니 규칙이니 하는건 생각할 수 없다.
달려든다...,


잠을 자는 척 하며 곁눈질로 찬이에게 촉각을 세우고 있던 샴비는 즉각적인 대처로 찬이에게 왼손 쨉을 날린다.


생각지 못한 반격에 타격을 입은 찬이는 앞으로 고꾸라 지고, 샴비는 때를 놓치지 않고 찬이의 머리를 물고 날렸던 왼손으론 뒷목을 내리 누르며 상대의 무게 중심을 흐트린다.
당기고 누르기 공격법이다.


완전히 무게 중심을 잃은 찬이샴비 가슴으로 파고들며 뒷발에 힘을 준다.
찬스다.!!!


샴비의 조임에서 풀려난 찬이는 뒷발힘으로 힘껏 솟아올라 온몸을 날려 오른발을 상대의 뒷통수로 날린다.
찬이는 여기까지 계산 했던 것일까~ !
그러나...,


내리찍은 찬이의 오른발 타격을 맞기는 했지만, 연속 조임으로 이어가려 했던 찬이의 생각은 빗나가고, 솜방망이 주먹에 샴비의 분노 게이지 만 상승했을 뿐이다.


더 이상의 공격은 불리하다는 것을 느낀 찬이는 호박방석을 박차며 뒤로 빠진다.
네발을 모두 쓰고 있는 찬이와 달리 뒷발 떼고 두말만 사용하는 샴비의 약점을 이용해 호박방석 안에 있는 샴비가 뛰쳐 나오진 않을 거라 생각한 거다.


계획은 치밀했다.
하지만, 체급의 차이를 넘어설 수 없었을 뿐이다.
찬이는 자신이 졌거나 도망친 것은 아니라 생각하고 있다.


슬~적 돌아 보니, 샴비는 다시 잠을 청하는 것 같았다.
다시 찬스가 온 것 일까?


헉~~ !!!
공격은 번개 같았다.
하지만, 샴비의 반격은 번개 보다 더 빨랐다.


아차~!!!!!!!!!
방금 전의 주먹질로 샴비에겐 분노가 더해져 있었지~ !!!!!!!!!!!!!!!
헉~ 조임에 걸렸다.

찬이의 실수다~~~ !!!!!!!!!!!!!!!!!!!!!!!!!!!!!!!!!!!!!!!!!







찬이는 혀를 내밀며 항복을 외친다.
굴욕적으로 샴비에게 ×추 와 ×꼬를 보이기 까지 했다.



찬이는 오늘을 잊지 않으려 한다.
샴비는 당분간 어림 없을거라 답한다.



찬이가 온뒤 하루에도 몇 번씩 뒹구는 대전을 항상 승리하는 샴비에게도 한가지 걱정이 있다.
언제까지 승리할 수 있을지.!!!
녀석이 너무 크지 못하도록 녀석 밥을 몰래몰래 먹는 것에 더욱 신경을 써야 겠다 다짐 한다.
















'my ca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찬이 3차 접종  (6) 2012.02.26
눈 내리는 오후  (6) 2012.02.01
샴비와 찬이의 하루  (6) 2012.01.28
찬이와 샴비  (6) 2012.01.18
장난끼 넘치는 고양이, 찬이  (10) 2012.01.13
찬이 프로필 사진  (7) 2012.01.09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Add to Feed
  1. Favicon of http://Raycat.net BlogIcon Raycat 2012.01.28 02:33 신고 PERM. MOD/DEL REPLY

    싸우기보다 둘이 장난치는거 같은데 익숙해지면 다정해질거 같아요.ㅎ.ㅎ

    장난치는 거에요~ ^^
    찬이는 샴비가 배로 덮고만 있어도 꼼작못해요~ @.@

  2. BlogIcon 지나 2012.02.03 02:52 신고 PERM. MOD/DEL REPLY

    우리집 아가들도 석봉이를 친구로 여겼었어.
    근데... 석봉이도 아가들이 친구라고 생각했던 게 문제였지.
    석봉이는 온힘을 다해 싸웠거든 ㅎㅎ

    찬이는 석봉이 적통이 맞는 것 같아요.
    목소리도 비슷해 지고 있어요. =.=

  3. BlogIcon plasticwhale 2012.03.08 23:25 신고 PERM. MOD/DEL REPLY

    둘째 보셨군요!!! 둘째 미모도 너무 비범합니다!!!ㅎㅎㅎ

    아~ 여기서 뵙네요~ ^^
    카툰 챙겨보고 있어요~

Write a comment.




: 1 : ···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 : 15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