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중
Disturbed Angel _ Sung YuJin

2011년 샴비 이야기..., 반쪽짜리~

my cats : 2011.12.30 00:50


웅이 소식 (http://raycat.net/1941) 을 보고 샴비도 올 한해 어떻게 지냈는지 이야기를 적어 놓을 참으로 지난 사진을 열어 봤다.
1월 겨울 부터 해서 봄이 오고 여름이 지나자~
8월 이후 샴비 사진이 보이질 않았다.
좀 소홀히 했구나~ 싶어 이후 하루하루 찍었던 사진들을 모두 들춰봤지만..., 단 한장도...
단 한컷도 찍질 않았더라~~ @.@

1월...,
눈이 내리건 말건 그냥 걷는다.
지금 샴비 모습과 똑같은 모습에 사진이다. 몸무게는 늘지 않는데도 겨울이면 털 때문인지 몸이 부풀어 오른다.





3월...,
성북천 산책로가 완공된 이후 보문동에서 시작해 제기동까지 내려갔다 오는 4km 거리를 다녀오는데 1시간이 걸린다.
샴비 산책에도 이젠 노하우가 생겨서 녀석 발걸음을 맞춰 따라가는 것 보다는 무시하고 내 속도로 가는데, 거리가 좀 멀어졌다 싶으면 자길 놔두고 갔다며 울면서 뛰어 온다.





5월...,
여름은 몇 개월 남았다 싶었는데도, 무더위로 반팔을 입어야 했다.
밤에는 에어컨을 틀기도 했던, 봄날씨...,










8월...,

12월...,

12월...,
작업실이 춥다며 애벌래로 퇴화된 샴비~


이 사진은 몇 일전 찍은 사진이다.
올 한해 찍은 사진이 휴대폰에 카메라에~ 1만장 정도 되는데도 샴비 사진은 모두 합해봐야 100장 정도라니, 생각해보니 샴비와 함께 했던 시간도 많지 않았다.
내년에는 동생도 오니 더 많은 시간을 함께해 주며 녀석이 순간순간을 행복해 했으면 한다.
동생을 들이려는 이유가 샴비 때문이라 동생과 샴비가 함께 있어도 샴비를 더 생각하게 될 듯 싶다.

 

 

 

 


 

'my ca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둘째날  (4) 2012.01.03
샴비 동생 입양  (8) 2012.01.03
2011년 샴비 이야기..., 반쪽짜리~  (4) 2011.12.30
샴비 동생~ 입양 대기중...,  (4) 2011.12.16
샴비  (7) 2011.04.20
잠자는 호박방석 안에 고양이 샴비  (6) 2011.01.29
Posted by 성유진[Sung Yu Jin] in Disturbed Angel[Sung YuJin]
top

Add to Feed
  1. Favicon of http://Raycat.net BlogIcon Raycat 2011.12.30 07:35 신고 PERM. MOD/DEL REPLY

    샴비 잘지내고 있군요 :)

    오늘 동생이 왔네요~ ^^
    샴비는 신났어요~

  2. Favicon of http://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12.01.11 00:53 신고 PERM. MOD/DEL REPLY

    ㅋㅋㅋ
    샴비는 여전히 잘 지내고 있군요!!
    산책묘가 왠지 부러운 1인.ㅡㅜ

    ㅎㅎㅎ 나중에 함 겪어 보시라는..., =,.=

Write a comment.




: 1 : ··· : 117 : 118 : 119 : 120 : 121 : 122 : 123 : 124 : 125 : ··· : 1146 :





티스토리 툴바